조선외무성 대변인, 과거범죄를 가리워보려는 安倍수상의 망발을 규탄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일본수상 安倍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모욕하면서 일본의 과거범죄를 가리워보려고 또다시 교활하게 놀아댄것과 관련하여 29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을 행각하고있는 安倍는 최근 어느 한 강연에서 일본군성노예들에 대하여 《인신매매피해자》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는가 하면 기자회견에서도 성노예문제를 인신매매로 인한 피해결과로 외곡하는 발언을 늘어놓았다.

安倍의 발언은 피해자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다.

명백히 하건대 일본군성노예들은 그 무슨 인신매매의 피해자들이 아니라 군국주의일본이 강권을 동원하여 체계적으로 감행한 성노예범죄의 피해자들이다.

일본이 조선강점과 제2차 세계대전기간 감행한 특대형반인륜범죄는 감출수도, 가리울수도 없는 엄연한 력사적사실이다.

安倍를 비롯한 일본우익보수세력들이 과거범죄에 대해 극구 부인하고 교활한 말장난으로 그 책임을 회피해보려 하는것은 인간의 도덕과 량심이라고는 도저히 찾아볼수 없는 무뢰배, 초보적인 정상감각도 가지지 못한 정신병자의 행위가 아닐수 없다.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비롯한 과거범죄를 사죄하고 청산할데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요구를 외면하고 특대형반인륜범죄를 비호해나선 安倍의 발언은 일본의 도덕적저렬성과 파렴치성의 적라라한 표현이다.

安倍가 이번에 녀성인권보호를 위해 유엔에 자금을 기증하겠다고 하였는데 이것 역시 신성한 인권을 몇푼의 돈으로 흥정하면서 인류를 우롱하는 너절한 처사이다.

일본당국이 지난날의 범죄력사를 한사코 가리워보려 하면서 그 전철을 다시 밟는 길로 계속 나간다면 일본은 과거의 패전을 릉가하는 수치스러운 파멸을 면치 못할것이다.

安倍를 비롯한 일본당국자들은 시대착오적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국제사회의 요구대로 일본군성노예범죄를 비롯한 모든 반인륜범죄에 대하여 성근하게 인정하고 사죄하며 철저히 배상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