녀자축구 전성기개척의 제1공로자/리금숙, 세계가 인정한 중앙공격수


리금숙(인민체육인 37살)이라고 하면 조선국내는 물론 세계축구계가 공인하는 녀자축구명수이다. 현재 초병체육단 책임감독으로 활동하는 그는 조선녀자축구의 전성기라고 할수 있는 1990년대 말부터 2008년까지 4.25체육단 녀자축구팀과 국가종합녀자축구팀의 선수로 활약하면서 조선녀자축구발전에 공헌하였다.

미래의 축구명수들을 키워가는 리금숙책임감독(사진-평양지국)

미래의 축구명수들을 키워가는 리금숙책임감독(사진-평양지국)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