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대변인, 자국영화제작보급사에 대한 싸이버공격자가 조선이라고 단정한 미국을 단죄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자국영화제작보급사에 대한 싸이버공격을 놓고 조선를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19일 오바마와 케리 등 미고위당국자들은 미국의 《쏘니 픽쳐스》영화제작보급사에 대한 싸이버공격을 조사한 결과 우리가 그것을 배후에서 조종하였다는것이 증명되였다고 하면서 그 무슨 대응조치를 취하겠다고 떠들어댔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증거는 내놓지 못하고 《예민한 정보자료》이니 공개할수 없다고 강변하고있다.

누구든 한 주권국가에 감히 범죄혐의를 씌우려면 증거부터 명백히 내놓아야 한다.

우리와 전혀 무관한 지난시기의 싸이버공격들을 거론하며 그와 《류사》하다느니, 《반복성을 띤다.》느니 하는 추상적이고 추리적인 주장만 늘어놓아 가지고서는 누구도 납득시킬수 없다.

미국이 이렇듯 유치한 수준의 《조사결과》를 가지고 감히 우리에게 범죄혐의를 씌우려 드는것은 우리에 대한 적대감이 체질화된 자기의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보인것으로 된다.

이번에 싸이버공격을 통해 폭로된것처럼 미국무성 《인권특사》라는자가 영화제작자들에게 북조선정부를 괴롭혀야 한다고 하면서 우리의 최고존엄모독장면들을 그대로 다 살리라고 떠벌인것이 그것을 보여주고있다.

미국집권자들은 이번 싸이버공격에 의해 반공화국영화의 크리스마스날상영계획이 취소되여 국내에서 물의가 일어나고 비난의 화살이 행정부에 돌려지자 부랴부랴 우리에게 화살을 돌려놓으려고 덤벼치고있다.

우리는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려는 불순분자들을 절대로 그냥두지 않을것이지만 보복하는 경우에도 영화관의 무고한 구경군들을 목표로 한 테로공격이 아니라 반공화국적대행위에 책임이 있는자들과 그 본거지에 대한 정정당당한 보복공격을 가하게 될것이다.

우리 군대는 그럴 의지도 능력도 다 가지고있다.

미국무장관이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만 부르짖으면서 한 주권국가의 최고존엄을 모독한 영화제작을 정당화하려하고 있는데 국제법실천에서는 명예훼손에 대한 처벌도 있다는것을 알아야 할것이다.

미국이 터무니없는 여론을 내돌리며 우리를 비방하고있는데 대처하여 우리는 미국측과 이번 사건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할것을 주장한다.

우리는 미중앙정보국처럼 고문방법을 쓰지 않고도 이번 사건이 우리와 련관이 없다는것을 립증할 방도가 있다.

미국은 우리의 공동조사제안마저 거부하고 끝끝내 우리를 걸고들면서 그 무슨 대응조치를 운운하는 경우 실로 엄중한 후과가 초래되리라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