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 전작권전환의 무기한 연기를 단죄규탄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은 16일 미국의 조선에 대한 핵무기사용기도가 드러난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하였다.

최근 미국의 북침전쟁책동으로 조선반도에 군사적긴장이 고조되고있는 첨예한 정세속에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핵무기사용기도가 드러나 내외의 경악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얼마전 전 미국방장관 파네타는 회고록을 통해 2011년 10월 남조선행각때 당시 괴뢰국방부 장관에게 《조선반도유사시 필요하면 핵무기를 사용하겠다.》는 미국의 립장을 전달한 사실을 실토하였다.

뿐만아니라 2010년 미중앙정보국 장관의 신분으로 남조선에 갔을 때 당시 남조선강점 미군사령관으로부터 북침전쟁계획에 《핵무기를 사용하는 방안이 포함되여있다.》는 보고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였다.

미국이 지난 조선전쟁시기와 전후 그리고 년대를 거쳐오며 남조선을 세계최대의 핵무기고로 만들고 북침전쟁책동에 광분하면서 조선반도에서 핵무기사용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고 해마다 남조선에서 《키 리졸브》, 《독수리》, 《을지 프리덤 가디언》 등 대규모의 핵전쟁연습들을 벌려왔지만 미국의 전쟁우두머리가 제 입으로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무기사용을 공언한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이 조선반도유사시 핵무기사용계획을 지금의 시점에서 공개한데는 갈수록 김이 빠지고있는 《북핵문제》를 부각시켜 그 불씨를 되살리고 《핵우산제공》의 미명하에 고고도요격미싸일 《싸드》의 남조선배비를 다그쳐 북침핵전쟁준비를 완성하며 북남사이에 조성되고있는 대화분위기를 파탄시켜보려는데 그 음흉한 속심이 있다.

이번에 폭로된 핵사용계획은 미국이 입만 벌리면 저들의 북침핵전쟁책동에 대해 그 누구의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것이니, 《방어적》이니 뭐니 하고 떠들어대고있는것이 저들의 침략적정체를 가리우기 위한 궤변이며 북남관계를 파탄시키고 대결을 격화시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일으키기 위해 얼마나 광분하고있는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우리 민족의 머리우에 핵참화를 들씌우려는 미국의 범죄적책동에 대해 온 겨레와 함께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이번에 폭로된 핵무기사용계획은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맞춤형억제전략》이 우리에 대한 핵선제타격을 노린 극히 무모하고 위험천만한 핵전쟁각본이며 미제야말로 조선반도에 핵전쟁위험을 몰아오는 장본인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핵전쟁도발의 왕초이고 주범인 미국이 그 누구의 《핵위협》에 대해 떠드는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며 철면피의 극치이다.

현실은 우리가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여 자위적핵억제력을 튼튼히 다져온것이 얼마나 정당한가 하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과거 핵대국들사이의 랭전이 치렬하였을 때에도 미국이 핵공갈을 오늘 우리 공화국에 대해 휘둘러대는것처럼 그렇게 로골적으로 위험하게 한적은 없었다.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의 핵전쟁도발책동에 각성을 늦춘적이 없지만 이번에 드러난 핵사용기도를 통해 미국의 침략적정체를 더욱더 똑똑히 보면서 핵억제력을 천백배로 다져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한층 굳게 가지게 되였다.

우리의 핵억제력이야말로 민족의 운명과 안전,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믿음직하게 담보하는 가장 위력한 보검이다.

핵몽둥이를 휘두르는 미치광이는 핵장검으로 요정내야 한다.

우리는 핵전쟁을 포함한 그 어떤 침략전쟁에도 대응할 만단의 준비가 다 되여있으며 미국의 무모한 핵무기사용기도는 비참한 파멸을 면치 못할것이다.

우리의 강위력한 핵무장력은 미국의 그 어떤 《핵우산》도 결코 맥을 추지 못하게 할것이다.

미국은 백두산천출명장을 높이 모시고 최정예의 핵억제력까지 다 갖춘 무적강군인 우리 혁명무력과 총폭탄정신으로 만장약되여있는 우리 인민들의 드높은 기상과 멸적의 기개를 똑바로 보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온 겨레와 국제사회는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핵전쟁을 도발하려는 미국의 범죄적기도와 그 위험성을 똑바로 보고 호전광들의 북침핵전쟁책동을 저지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