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미군유해발굴작업을 중단시킨 미국정부에 지적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13일 조선정부가 미군유해발굴작업을 중단시켰다고 미국정부가 주장한것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담화문을 발표하였다.

최근 미국방성은 극악무도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일환으로 우리 공화국령토에서 진행중에 있던 미군유해발굴작업을 중단시킨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려고 비렬한 놀음을 벌려놓고있다.

미국방장관 챠크 헤이글은 9월 19일 《전쟁포로, 실종자의 날》기념식에 나타나 《실종된 미군을 결코 잊지 않고 끝까지 찾아내 가족의 품에 안기게 하는것》이 저들의 립장이라고 하면서도 우리 공화국령내에서의 미군유해발굴작업이 재개되지 못하고있는 원인이 마치 우리에게 있는것처럼 떠벌이였으며 《이 문제는 유엔안보리사회결의리행에 달려있다.》고 터무니없이 우리를 걸고드는 망발을 늘어놓았다.

이에 앞서 미국방성도 성명을 통하여 지난 1996년부터 근 10년동안 북조선에서 229구의 미군유해를 발굴했지만 2005년 미발굴작업단의 《안전위협》때문에 중단됐다는것, 이후 2011년 10월 유해발굴작업을 재개하기로 다시 합의했으나 2012년 3월 우리의 탄도미싸일발사와 핵시험 등 여러가지 《도발위협》때문에 합의가 리행될수 없었으며 앞으로 《북조선이 유엔안보리사회결의리행을 위한 의지와 행동을 보여줄 때까지 지금의 중단립장을 유지할것》이라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철면피하게 놀아대고있다.

미국방성의 론조를 보면 마치 미군유해발굴사업이 우리의 요청으로 시작되고 중단된듯 싶다.

원래 우리 공화국령토에서의 미군유해발굴은 지난 조선전쟁에서 황천객이 된 미군행방불명자문제를 종국적으로 해결하려는 미행정부와 조선전쟁참전로병단체, 유가족들의 거듭되는 간절한 요청에 의하여 시작된 사업이였다.

당시 우리 나라에 기여들어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미제침략군에 대한 피맺힌 원한을 품고있는 우리 인민들의 증오와 보복일념을 고려하면 가증스럽기 그지없는 침략군의 유골까지 발굴하여 되돌려준다는것은 꿈에도 상상 못할 일이였다.

더우기 조미사이의 첨예한 정치군사적대결상태가 극도에 이르고있는 조건에서 적대국군인들이 우리 공화국령내를 드나들며 돌아치게 한다는것 그자체가 허용될수 없는 일이였다.

그렇지만 불미스러운 과거가 아니라 미래에 시야를 두고 조선전쟁에서 죽은 자기 혈육들의 유해라도 찾아 고향에 묻어주고싶어하는 유가족들의 간절한 소망을 헤아리고 미군유해발굴사업이 인도주의적사업이라는것을 고려하여 우리 군대와 인민은 발굴이 시작될수 있게 대범한 용단을 내렸던것이다.

그리하여 미국의 끈질긴 대조선적대시책동이 지속되는 환경속에서도 우리의 전례없는 인도주의적관용에 의하여 1996년부터 근 10년간 미군유해공동발굴작업이 큰 편향이 없이 진행되여왔다.

이와 관련하여 한때 미국의 전직대통령들을 비롯한 당국자들과 유가족들, 광범한 사회단체들이 우리에게 심심한 사의까지 표시하여왔다.

바로 이렇게 진행되여오던 미군유해발굴작업이 우리에 의해서가 아니라 평화적인 위성발사를 《도발》로 걸고든 미국의 날강도적이고 일방적인 처사에 의해 중단된것이다.

결국 지금은 지난 조선전쟁에서 행방불명된 7,800여명의 미군유해가 토지정리를 비롯한 우리의 대자연개조사업이 진척됨에 따라 졸지에 아무데나 굴러다니는 막돌신세가 되고말았다.

벌어진 사태는 미국의 유관당국자들이 우리와 마주앉아 《해외전쟁터에서 죽은 미국군인들을 마지막 한사람까지 다 찾아오는것이 미국의 확고한 립장》이며 인도주의사업은 《정치와 별개의 문제》라고 장담해나서던 말이 얼마나 거짓과 위선에 지나지 않았는가를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미행정부의 천만부당한 대조선적대시정책에서 발단된 일방적인 중단조치로 우리 공화국에 조직되였던 유해조사 및 발굴기구도 이제는 이미 해체된지 오래다.

우리의 수력발전소건설과 토지정리를 비롯한 대자연개조사업, 큰물피해 등으로 산지사방에서 드러난 수많은 미군유해들이 여기저기로 나딩굴고 그것이 무데기로 류실되는 불미스러운 결과가 빚어지고있는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력사는 날강도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으로 하여 조미쌍방이 합의한 미군유해발굴문제와 같은 인도주의사업조차 무지막지하게 파탄시킨 미행정부의 반인륜적범죄를 두고두고 저주하며 단죄하게 될것이다.

오바마미행정부는 《백골도 고국이 그리워 운다》는 속담을 단 한순간이라도 잊어서는 안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