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시아대회・남자축구〉리영직선수가 인천을 떠났다


선수들의 환송을 받아

출발전에 윤종수감독과 악수하는 리영직선수(사진 로금순기자)

출발전에 윤종수감독과 악수하는 리영직선수(사진 로금순기자)

【인천발=로금순기자】2일에 진행된 축구 결승경기에서 조선팀은 아쉽게도 우승컵을 눈앞에 두면서 놓치기는 하였으나 앞으로 축구를 통해 더 많이 훈련하여 조국의 위용을 떨칠것을 서로 굳게 다짐하였다.

3일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축구경기에 조선국가대표로 출전한 재일동포 축구선수인 리영직선수와 스위스의 프로팀에 속해 활약하고있는 박광룡선수가 페막식을 하루 앞두고 일본과 스위스를 향해 각각 인천을 떠났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