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2%가 보상과 사죄 《해야 한다》/《위안부》문제 일본과 남조선에서 의식조사


《과거의 일시적인 폭력이 아니다》

일본과 남조선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위안부》문제와 관련한 의식조사를 한 결과 일본대학생들중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해야 한다.》고 대답한 학생들이 66.4%에 달하였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시민단체는 《〈위안부〉에 대한 우익들의 공격이 격화되고있는 일본사회환경속에서도 대학생들이 이렇게 회답한것은 뜻밖이다.》고 말하였다. 한편 남조선에서는 98.2%가 《해야 한다》고 답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