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시아대회・남자축구〉국가대표선수의 긍지 가슴에 새겨 기어이 우승을/리영직선수


시합에 림하는 리영직선수(사진 중간, 촬영 로금순기자)

시합에 림하는 리영직선수(사진 중간, 촬영 로금순기자)

【인천발=리영덕기자】J리그 1부 도꾸시마 볼티스에 소속하는 리영직선수(23살)가 조선남자축구 국가종합팀 선수로 선출되여 인천아시아대회에서 활약하고있다. 그는 중간방어수로서 예선경기 2시합에 모두 출전하여 교체없이 90분간 뛰였다. 23살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기는 하지만 그가 국가대표선수로 선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