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대변인, 《인권문제》와 관련한 미국무장관의 망발을 규탄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미국무장관이 《인권문제》를 전면에 건 반공화국압살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은것과 관련하여 1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케리 미국무장관은 하와이에서 진행한 미국의 그 무슨 《아시아정책》을 설명하는 연설에서 우리의 《인권문제》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

케리가 자기의 직분에 어울리지 않게 무근거한 허위날조자료들을 외워대면서 우리를 걸고든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병적인 거부감과 체질적인 적대시정책의 가장 로골적인 표현이다.

미국무장관이 세계적인 비난대상으로 되고있는 남조선괴뢰들과의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앞두고 우리의 《인권문제》를 운운한데는 어떻게 하나 우리의 영상에 먹칠을 하여 우리 제도가 군사적으로 제거해야 할 대상이라는 국제적인식을 축적하여 저들의 군사적위협을 합리화해보려는 흉악한 정치적기도가 깔려있다.

최근년간에 들어와 미국이 반공화국《인권》소동에 열을 올리는것은 진정으로 《인권》개선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인권문제》를 구실로 한사코 우리 제도를 전복시켜보려는 목적을 추구하고있기때문이다.

핵문제라는 압력수단으로는 우리를 굴복시킬수 없다는것이 명백해진데로부터 《인권문제》라는 압박수단을 더 발동하여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하자는데 미국의 전략적속심이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인민대중이 나라의 진정한 주인으로서의 참다운 권리를 향유하고있으며 인권이 국가의 법으로 철저히 보장되고있다.

우리는 인민대중의 인권향유를 더욱 증진시키기 위하여 다른 나라들과 협력할 용의도 있다.

그러나 인권문제를 우리 제도전복을 위한 압력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시도는 추호도 용납될수 없다.

우리는 핵문제를 걸고 우리를 고립압살하려는 미국의 책동을 걸음마다 성과적으로 분쇄하여온것처럼 앞으로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소동도 우리의 원칙, 우리 식의 대응방식으로 짓부셔 나갈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