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과 방패의 대결/로케트발사훈련의 배경(중)


《불은 불로 다스린다》/병진로선과 인민군훈련 정례화

《이제는 말로 하던 때는 지났다.》- 작년 3월 인민군의 초정밀무인타격과 미싸일요격훈련을 지도한 최고사령관의 발언이다. 세기를 이어 지속되여온 조미대결전에 대한 조선의 관점이 이 한마디에 집약되고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