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 현 정권의 대결정책을 배격/평양에서 사회단체들의 련합회의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6.15공동선언발표 14돐에 즈음하여 조선의 사회단체들의 련합회의가 14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여기에는 세계인민들과의 련대성조선위원회,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조선아시아아프리카단결위원회, 조선민주법률가협회, 조선반전의사협회 등 여러 사회단체의 책임일군들과 성원들, 평양시민들, 명예손님들이 참가하였다.

련합회의에서는 련합회의 의장으로 선출된 김정숙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위원장의 보고에 이어 토론들이 진행되였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한결같이 6.15공동선언은 력사상 처음으로 북과 남이 최고위급에서 합의한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으로서 정권이 교체되여도 반드시 계승되고 리행되여야 할 민족사적재부라는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그들은 박근혜정권이 6.15공동선언을 줴버리고 《한반도신뢰프로세스》와 《드레스덴선언》같은 반통일궤변들을 들고다니고있는데 대하여 언급하고 이것은 《자유민주주의체제》에 의한 《흡수통일》을 추구하고있는것이라고 폭로하였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조선문제에 관심을 가지고있는 나라들과 6.15공동선언을 지지환영하는 나라들이라면 응당 6.15공동선언과 상반되는 《한반도신뢰프로세스》의 반평화적본질을 꿰뚫어보아야 하며 조선의 북남관계에 대하여 공정하고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지 못하고 박근혜정권의 체제대결프로세스를 본의든 본의아니든 부추기는 경우 초래될수 있는 파국적후과는 결코 조선반도에만 국한되지 않을것이라는데 대하여 잘 알아야 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들은 정의와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의 진보적인사들과 국제민주단체들, 평화애호인민들이 박근혜정권이 추구하고있는 반통일책동을 규탄배격하며 6.15공동선언에 기초한 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 투쟁하고있는 조선인민의 정의의 위업에 지지와 련대성을 보내줄것을 호소하였다.

련합회의에서는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사회단체들사이의 호상련계를 보다 강화하고 박근혜정권의 반통일책동을 폭로규탄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활동을 과감히 벌려나갈데 대한 대책적문제들이 토의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