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29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

원수님께서는 올해 1월 국가과학원에 대한 현지지도를 마치신 길로 연풍호를 찾으시고 지난해에 몸소 잡아주신 과학자휴양소위치를 최종적으로 확정해주시였으며 설계와 자재보장대책을 일일이 세워주시였을뿐아니라 건설에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를 투입해주시였다.

원수님의 명령에 따라 5월초부터 건설을 시작한 군인건설자들은 불과 20여일사이에 기초굴착을 기본적으로 끝내고 골조공사에 진입하여 총공사량의 30%를 해제끼는 놀라운 기적을 창조하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숲이 무성하던 곳에 골조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오르고 화선선전, 화선선동으로 들썩이는 건설장을 보시며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의 전투장은 분위기부터 마음에 든다고, 역시 근위부대, 영웅부대답다고 하시면서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건설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휴양소를 손색없이 꾸리는데서 나서는 과업들을 제시하시였다.

원수님께서는 당에서 과학자들에게 안겨주는 휴양소의 모든 건물과 시설들을 사회주의문명국의 체모에 맞으며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수 있게 최상의 질적수준에서 건설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과학자휴양소 문주도 특색있게 세우고 휴양생들이 오가는데 불편이 없도록 가까운 곳에 철도역도 잘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배구와 정구, 바드민톤을 할수 있게 꾸리고있는 야외운동장을 겨울에 스케트도 탈수 있게 다용도체육시설로 전변시켜야 한다고, 휴양소에 실내수영장도 잘 건설해주고 록화물방영실과 낚시터도 꾸려주며 목욕탕을 비롯한 편의봉사시설들도 그쯘하게 갖추어주어야 한다고 지시하시였다.

휴양소를 건설하면서 자연환경을 파괴하지 않는것과 함께 환경정리도 잘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수종이 좋은 나무들과 잔디를 많이 심을뿐아니라 휴양소주변에 포도나무다락밭도 조성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휴양소구내의 수륙선 웃쪽에는 하얀 모래를, 수륙선 아래쪽에는 자갈을, 주차장과 산보길에는 청석을 깔아주는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지열에 의한 랭난방체계를 세워주기 위한 사업과 가구비품제작을 따라세우며 휴양소운영준비도 착실하게 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의 군인건설자들이 과학자휴양소를 일떠세우면서 건설에서 새로운 비약의 속도를 창조하고있다고 하시면서 이런 속도면 당에서 과학자들과 약속한 날자에 휴양소를 완공할수 있을것이라고 확신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원수님께서는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는 당에서 맡겨주는 그 어떤 임무도 최상의 수준에서 결사관철하는 최고사령관의 전투부대, 힘있는 척후대, 조선의 건설교육자부대라는 믿음을 안겨주시였다.

원수님께서는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를 나라의 건설교육자부대라고 하는것은 군부대가 나라의 방방곡곡에 일떠세운 건축물마다에 자기 손으로 조국의 재부를 늘인다는 자각, 후대들에게 손색이 없는 건축물들을 넘겨주려는 군인건설자들의 소중한 마음들이 어려있을뿐만아니라 당의 건축미학사상이 집대성되여있기때문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의 투쟁기풍과 일본새를 모든 건설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따라배워야 한다고, 군부대의 건설장을 돌아보면 군인건설자들의 마음을 읽을수 있을것이며 그들처럼 일할 결심을 굳히게 될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원수님께서 과학자휴양소건설장을 돌아보시였다.(조선중앙통신)

통신은 끝으로 김정은원수님께서 조선인민군 제267군부대가 당의 의도를 실천으로 받들어감으로써 과학자휴양소건설을 훌륭히 완공하여 과학자들에게 안겨주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였다고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