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학동교또가 학생법정 진행, 일본정부를 규탄


민족자결권침해는 독립 가로막는 죄

류학동교또가 주최한 3.1인민봉기 95돐을 기념한 《조선독립을 가로막는 죄에 관한 학생법정》이 23일, 교또시국제교류회관 이벤트홀에서 진행되였다. 류학동 맹원과 동포, 일본대학생, 일본시민 등 180여명이 참가하였다.

류학동교또에서는 5년전부터 년간활동의 집대성으로 되는 행사를 매학년도말에 진행하여왔다. 이번 법정은 그 일환인 동시에 《조선학교차별을 반대하는 재일조선인대학생련락회・전국협의회》가 벌리고있는 《조선학교를 알자! 생각하자! 응원하자! 캠페인》(2013년 10월 1일~2014년 3월9일)의 취지에 따라 진행되였다. 법정에서는 일본정부가 과거에 저지른 국제법위반행위를 밝히고 식민지지배를 청산할것을 요구하였다.

일본정부가 저지른 《조선독립을 가로막는 죄》를 추궁하는 법정

일본정부가 저지른 《조선독립을 가로막는 죄》를 추궁하는 법정

행사에서는 먼저 메이지학원대학 정영환준교수가 《조선현대사와 식민지지배책임론-재일조선인사의 시각으로부터》란 제목으로 기조보고를 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