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지계


교육은 백년지계란 말이 있듯이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후대들을 위하여 실시하는것이 교육의 본령이라 할수 있을것이다. 명년이면 창립 70돐을 맞이하는 우리 학교들도 적지 않다. 해방직후의 복잡다단한 정세속에서도 자기 생활은 뒤로 미루고 선대들은 아이들에게 뺘앗긴 말과 글을 배워주고 민족의 넋을 안져주기 위하여 민족교육의 어려운 걸음을 떼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