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통신, 미국과 남조선의 전쟁연습소동을 비판


미국과 남조선이 2월말부터 수개월간 대규모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한다고 공포한것과 관련하여 16일발 조선중앙통신사 론평은 이번 전쟁연습선포는 북남관계개선과 대화에 대한 전면부정이며 핵전면대결전의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비판하였다.

론평은 조선반도《유사시》 제일먼저 투입되는 미3해병기동군이 참가하는 등 이번 연습이 1989년 《팀 스피리트》합동군사연습이후 최대규모이며 목적도 《북급변사태》에 대비한 조선의 핵시설장악과 《평양점령》에 있음을 숨기지 않고있다, 이것은 조선반도정세를 새로운 대결국면에로 몰아가려는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도발로서 조선의 선의와 내외여론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매해 정초부터 온 한해동안 대규모전쟁연습들을 련이어 벌려놓아 정세를 극도로 악화시키는것은 미제와 괴뢰호전광들의 악습으로 되고있으며 그로하여 지난 수십년간 조선민족에게 차례진것이란 동족간의 반목과 질시, 적대감뿐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에서는 북남관계파국과 긴장격화, 전쟁위험증대만이 지속되였다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은 이번 전쟁연습소동이 안아올 파국적후과를 두고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