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통신, 《세계평화와 안정 가로막는것은 미국》


조선중앙통신사는 최근 남조선을 방문한 미국의 바이덴 부대통령이 《북조선이 핵무기를 추구하는 한 안보와 번영을 이룩할수 없다.》고 말한것과 관련하여 14일 론평을 발표하여 온 인류를 수백번도 더 파멸시킬수 있는 방대한 량의 핵무기로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가로막는 미국이 조선의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걸고들면서 그 무슨 《안보》와 《번영》을 떠드는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하였다.

론평은 오늘 국제무대에서 다른 나라들의 안정과 번영의 길을 의도적으로 가로막고있는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이라고 강조하고 세계최대의 핵무기보유국, 핵위협국가인 미국의 존재 그자체가 국제정세를 긴장격화시키는 근본요인으로 진보적나라들의 발전과 전진을 가로막는 기본장애로 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2010년에 작성한 《4개년국방전략보고서》에서 미국의 핵무기고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쪼아박음으로써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야망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최근년간에만도 여러차례 림계전핵시험을 진행하였으며 올해에는 플루토니움을 리용한 핵무기능력검사시험들을 강행하였다.

2024년까지 80여억US$를 탕진하여 《B-61》핵폭탄을 현대화하려 하고있다.

론평은 미국의 이러한 행위는 세계적으로 핵군비경쟁과 핵위협을 증대시키는 극히 위험천만한 범죄이며 국제사회의 발전을 가로막는 최대의 죄악이라고 단죄하였다.

론평은 미국이 조선의 자위적인 전쟁억제력을 계속 걸고드는것은 조선에게서 자주권수호와 평화의 보검을 빼앗아 대조선압살야망을 실현하며 저들의 핵무기현대화책동을 합리화하자는것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라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저들은 핵무기고를 늘이면서 핵공갈을 마음대로 할수 있고 다른 나라들은 그것을 당하기만 해야 한다는 흉악한 론리밑에 별의별 못된 짓을 다 하면서 자주와 진보, 번영을 지향하는 주권국가들에 감히 삿대질을 해대는 미국의 날강도적행위는 그 무엇으로써도 용납될수 없다고 바판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