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조대원선수, 국제바둑경기에서 또다시 1위


우승의 비결은 높은 정신력과 실력

조선의 조대원선수(25살, 인민체육인)가 중국에서 진행된 2013년 《상려컵》항주국제도시바둑경기대회(10.14~17)에서 우승하여 국내인민들과 바둑애호가들을 기쁘게 해주고있다.

경기대회에는 조선, 중국, 로씨야, 카나다, 스위스, 뽈스까, 미국, 일본을 비롯한 10여개 나라와 지역에서 온 근 80명의 우수한 선수들이 참가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