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대변인, 금융행동그루빠총회의 보고서를 배격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얼마전 빠리에서 진행된 자금세척방지에 관한 금융행동그루빠총회에서 조선의 금융제도를 문제시하는 보고서가 발표된것과 관련하여 2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우리는 자금세척방지에 관한 금융행동그루빠가 발표한 보고서를 대조선금융제재를 강화하려는 적대세력들의 불순한 시도로,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에 대한 침해로 강력히 배격한다.

이번에 발표된 보고서의 내용들을 보면 사실과 어긋나는 날조된 자료들에 기초한것으로서 일고의 론평할 가치도 없지만 최근 기구와의 협력관계발전을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이 경주되고있는 때에 나온것만큼 그저 스쳐보낼수 없다.

원래 우리 나라에서는 제도적특성상 자금세척이나 테로자금지원과 같은 행위들이 허용될수 없게 되여있다.

그렇지만 우리는 기구측의 계속되는 협력요청을 고려하여 기구와 협상도 하고 테로에 대한 재정지원을 억제할데 대한 국제협약도 비준하였으며 해당한 자료들도 가능한껏 제출하는 등 자기 할바를 다하여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기구에서 우리가 취한 조치들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구태의연하게 우리 나라를 《대응조치대상국》으로 지정한데는 어떻게 하나 우리의 영상을 깎아내리려는 그 어떤 세력의 불순한 정치적기도가 작용하였으며 결국 기구가 그들에게 놀아나고있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기구가 명실공히 정부적인 국제금융감독기구로서의 자기의 사명과 역할을 다하려면 공정성과 객관성의 원칙을 철저히 보장하여야 하며 이러한 기구와 협력관계를 확대발전시켜나가려는것이 우리의 일관한 립장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