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력사인물〉온달과 공주(1)


궁궐을 나선 공주는 벌써 몇번째나 온달의 집을 물어 겨우 찾아갔다. 다 찌그러진 오막살이집에는 눈먼 어머니가 홀로 앉아있었다.

공주는 늙은 어머니앞으로 조심히 다가가 공손히 절을 하고나서 아들이 간 곳을 물었다.

그러자 어머니는 이렇게 대답하는것이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