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위원회 북, 남, 해외위원장회의, 베이징에서 진행


《8.15에 개성에서 민족공동행사를》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4일부터 5일에 걸쳐 중국 베이징에서 6.15공동선언실천민족공동위원회(6.15민족공동위원회) 북, 남, 해외위원장회의가 진행되였다.

회의에서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조국통일의 기본원칙이며 온 겨레가 조국통일의 그날까지 변함없이 높이 들고나가야 할 민족공동의 리정표라는데 대해 다시한번 확인되였다.

반면에 북남사이에 대결상태가 지금도 지속되고있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였으며 특히 얼마전에 일어난 북남수뇌상봉담화록의 공개사태가 북남공동선언을 훼손시키고 서로의 대화와 관계개선에 커다란 장애를 조성하였다는것을 일치하게 강조하였다.

회의에서는 북남사이에 합의된 공동선언들을 리행해나가는것이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여는 유일한 길이라는데 대해 견해를 같이 하면서 다음과 같은 합의문에 채택되였다.

1. 6.15민족공동위원회는 나라의 통일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가는 원칙에 기초하여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조국통일의 기치로 변함없이 높이 들고 나가기로 하였다.

2. 6.15민족공동위원회는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바라는 모든 정당, 단체들과 각계 인사들의 참가하에 민족공동행사를 조국해방 68돐을 맞으며 개성에서 진행하며 10.4선언발표일 및 개천절에도 개최하기로 하였다.

3. 6.15민족공동위원회는 막혀있는 각계각층 교류협력의 길을 다시 열어나가기로 하였으며 앞으로 북과 남의 각계층 단체들사이의 래왕과 접촉, 협력사업과 통일회합들을 활발히 진행해나가기로 하였다.

4.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올해 정전협정 60년을 맞으며 조선반도에서의 전쟁상태의 완전한 종식과 항구적평화체제수립을 위해 온 겨레의 힘을 모아야 한다는데 대해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학술토론회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나가기로 하였다.

5.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지난 6월 6일 북측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북남당국회담을 제안하면서 개성공업지구정상화, 금강산관광재개와 함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 등 인도주의협력사업을 강화하자고 한데 대해 환영하면서 민간급의 여러 사업을 추진해나가자는 남측위원회의 제안에 대해 앞으로 구체적으로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6.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일본의 력사외곡과 독도강탈책동, 일본군성노예범죄회피행위와 재일동포들에 대한 민족적차별과 정치적박해를 반대하는 다양한 련대활동과 공동투쟁을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하였다.

7.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오는 6일에 진행하는 북남당국회담이 온 겨레의 기대에 부응하여 개성공업지구정상화의 좋은 결실을 맺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면서 이번 회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재개와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 등을 위한 당국회담도 개최되여 북남당국관계를 전진시키며 이를 위해 6.15민족공동위원회가 필요한 노력을 다해나가기로 하였다.

8. 6.15민족공동위원회는 련대와 단합을 확대하기 위해 공동위원장회의를 정기적으로 추진하는것을 포함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위한 다양한 련대활동들을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