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맞이꽃과 봉선화


이른 아침에 荒川강변을 거닐어 잠들어가는 노란 달맞이꽃을 만나면 속이 시원해진다. 해방전에 이 근방에는 荒川방수로공사(1911년~1930년)에 혹사당하거나 변두리의 습지에서 돼지를 기르던 동포들이 살았다. 1세동포들의 고달픈 마음을 달빛에 피고 달빛에 웃는 이 꽃이 위로해준것이 아니였던가.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