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 파탄시킨 남조선당국을 규탄/총련 각급 단체 책임일군들이 담화


총련의 각급 단체 책임일군들이 북남당국회담을 파탄시킨 남측당국을 규탄하는 담화를 발표하였다.

평통협 리동제회장은 이른바 수석대표의 《〈급〉문제의 불일치에 의한 회담무산》이란 모양새에 불과하며 남측은 애당초 대화할 마음이 없었다고 지적하였다.

그는 남조선당국이 당국회담을 고의적으로 파탄시킨것은 엄중한 반민족적범죄행위로 된다고 강조하면서 개성공업지구정상화와 금강산관광재개를 바라는 남녘의 기업인과 동포들, 특히는 살아 생전에 혈육과의 상봉만을 애타게 고대하는 리산가족들, 나아가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열망하는 온 겨레의 가슴에 칼질한 책임에서 남조선당국은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고 규탄하였다.

상공련합회 리정만리사장은 북의 대범한 용단과 성의있는 제안에 따라 력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발표 13돐을 목전에 두고 북남당국회담이 열리는것을 재일동포상공인들은 기쁜 마음으로 기대하였다며 겨레의 지향과 념원과는 어긋나게 처음부터 북남대화에 훼방을 놓다가 끝내 파탄시킨 남조선당국을 규탄하였다.

그는 남조선당국은 애당초 진정으로 속을 털어놓고 통일을 위한 대화를 하자는 생각은 털끝만치도 없었으며 북남대화제안을 받아들인것은 《저들의 불순한 정치적목적을 위한 망나니짓》이였다고 강조하였다.

녀성동맹중앙 강추련위원장은 남조선당국자들이 그 무슨 《신뢰프로세스》를 떠들지만 《유신》시대에 써먹었던《대화있는 대결》이나 전임자가 내걸던 대결정책과 한치도 다름없으며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을 밝힌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계속 유린하고있다는것이 세계만방에 낱낱이 드러났다고 지적하였다.

조청중앙 김차돌위원장은 이번 회담의 개최로 하여 공동행사, 민간래왕과 접촉을 비롯한 내용들이 협의되여 6.15시대의 그 들끓은 분위기가 다시 도래하기를 진심으로 바랬다며 남조선당국이 조선반도에 불필요한 불화와 대결상황을 조성하고 억지로 조국통일위업에 장애를 조성하려 한것은 민족을 사랑하고 미래를 사랑하는 재일조선청년들의 진심을 짓밟았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