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집권자의 미국행각을 규탄/총련 본부위원장, 책임인군들이 담화(상)


남조선집권자가 미국행각에서 사대매국, 동족대결의 망동을 부린것과 관련하여 총련의 각지 본부위원장들과 각급 기관, 단체 책임일군들이 담화를 발표하였다.

도꾜도본부 황명위원장은 조선반도비핵화의 근본문제는 미국의 핵문제라는것은 이미 세상사람들이 다 아는 공인된 사실인데도 《포괄적전략동맹》이니, 《혈맹관계》니, 그 무슨 《핵심축》이니 뭐니 하면서 미국의 군사적패권실현에 완전히 종속되여 공화국을 심히 자극하는 언행으로 전쟁위험을 가증시켜놓은 박근혜의 미국행각놀음은 절대로 용납할수 없는 반민족적죄행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남조선당국자가 이번 친미행각에서 드러내놓은 분별없는 대결광증은 미국과 남조선이 조선반도에서의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며 북침과 대아시아패권전략을 기어코 실현시키려는 위험천만한 반민족, 반통일, 반평화역죄라고 규탄하였다.

아이찌현본부 문광희위원장은 남조선의 력대 집권자들이 취임하면 먼저 대양건너 미국상전을 찾아가 부임인사를 하고 동맹관계를 확약하며 상전의 훈시를 받는것이 하나의 어길수 없는 관례로 되여있는데 이는 상전의 눈도장을 찍고 주종관계를 확인하며 반공화국결탁을 강화하기 위한 추악한 사대매국행각, 동족대결행각외의 다른 아무것도 아니라고 지적하였다.

그는 미국본토에 있는 초대형핵항공모함까지 끌어들이며 북침핵전쟁책동에 더욱 광분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상전과 공모결탁하여 공화국을 모해하고 압살하려는 흉악한 기도를 한층 악랄하게 드러내놓고있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친미결탁과 동족대결로 얻을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결국은 리명박역도와 같은 비참한 운명을 면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오사까부본부 부영욱위원장은 남조선집권자가 조선반도비핵화의 근본문제인 미국의 핵문제는 외면하고 《북의 핵포기》만을 고집해나서고 전페쇄직전의 위기에 직면해있는 개성공업지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적인 조치를 론할 대신 그 무슨 《도발》과 《대가》, 《변화》와 《옳바른 선택》을 주제넘게 줴쳐대였으며 공화국의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을 병진시킬데 대한 새로운 전략적로선을 《불가능한 목표》라고 모독하는 참을수 없는 망발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비난하였다.

그는 남조선집권자가 진정으로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면 무엇보다 먼저 미군철수부터 주장하고 조미평화협정체결과 핵군축회담실현을 위한 문제부터 요구했어야 했으며 무분별한 도발행위와 전쟁책동을 당장 걷어치울 옳바른 선택을 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자기자신이라는것을 똑똑히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효고현본부 로무현위원장은 올해 60년이 되는 조선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것을 온 겨레가 간절히 바라고있는 속에서 벌어진 남조선당국자의 미국행각은 겨레의 기대와는 어긋나게 미국과의 동맹60년을 강조하고 종미반북의 맹세만 다지고 조선반도의 긴장을 더욱 격화시켰다고 규탄하였다.

그는 남조선집권자는 그 무슨 《신뢰프로세스》라는것을 들고나와 《북핵을 용납할수 없고 도발과 위협에 대해 보상이 있을수 없으며 도발하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떠들어대여 저들의 《대북정책》의 대결적정체를 스스로 드러내놓았다고 지적하면서 남조선당국은 조선반도의 안전과 평화,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하며 력사의 흐름에 역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