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족상쟁의 불씨 묻어놓은 악한들/황해북도 송림시 주민 리효숙씨


황해북도 송림시 신량리에 사는 리효숙씨(67살)는 미군의 야수적인 폭격과 살인만행을 60년이 지난 지금도 잊지 못해하고있다.

전쟁시기 송림시에만도 미군의 폭격으로 ㎡당 2개의 폭탄이 투하되였으며 그로 하여 수천여명의 무고한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