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때 목격한 《아비규환의 마을》/송림시 철산초급중학교 박춘선교장


황해북도 송림시 철산초급중학교 박춘선교장(67살)에게 있어서 미국은 《원쑤를 갚아야 할 대상》이다. 1950년대의 전쟁시기 미군에 의해 아버지와 둘째오빠, 큰아버지를 비롯한 여러명의 일가친척들이 학살되였다.

그는 새 세대 교원들과 학생들에게 전쟁시기 미군이 감행한 야수적살인만행을 잊지 말고 꼭 결산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군 한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