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문제의 조기해결 촉구/교또부의회가 의견서 가결


도도부현의회에서 처음

교또부의회가 3월 26일 일본군《위안부》로서 피해를 입은 녀성들에 대한 사죄와 보상, 진상규명을 하도록 일본정부에 요구하는 의견서를 찬성다수로 가결하였다.

의견서는 《피해녀성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에 대응한 보상을 하며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는것은 일본정부가 지닌 책무이다.》라고 지적하였다.

또한 진상규명을 더욱 전진시킴으로써 세계에서 또다시 이러한 과오가 일어나지 않도록 력사적사실을 전하며 그 교훈을 이어나갈것을 요구하였다.

일본정부에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조기해결을 요구하는 의견서는 2008년이래 39개 시정촌의회에서 가결되여왔는데 도도부현의회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국제인권NGO앰네스티인터나쇼날 국제사무국은 3월 29일 교또부의회에서의 의견서가결을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정부에 피해녀성들이 입은 손해를 공식인정하고 사죄와 보상을 할것을 요구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