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시〉스무하루밤/윤복진


스무하루 이 밤은 월급타는 밤

실 뽑는 어머니가 월급타는 밤

버드나무숲우에 높은 굴뚝엔

 

동지달 쪼각달만 밝아오는데

어머니는 어데 가 무엇하시고

이 밤이 깊어가도 아니 오시네

 

스무하루 이 밤은 월급타는 밤

실 뽑는 어머니가 월급타는 밤

자장자장 아가도 잠들지 않고

 

논두렁 공장길에 밤은 깊은데

이달 품삯 모자라 눈물 지으나

저 달이 넘어가도 아니 오시네

(1936년《300곡집》)

일본어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