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시〉홍시/정지용


어저께도 홍시 하나

오늘에도 홍시 하나

 

까마귀야 까마귀야

우리 남게 왜 앉었나

 

우리 오빠 오시걸랑

맛 뵐라구 남겨뒀다

 

후락 딱 딱

훠이 훠이!

〈학조〉창간호 1926년 6월

일본어번역

〈私たちのうた〉柿の木/鄭芝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