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시〉가슴 1/윤동주


소리 없는 북

답답하면 주먹으로

뚜다려 보오.

 

그래 봐도

후…

 

가아는 한숨보다 못하오.

(1936.3)

일본어번역

〈私たちのうた〉むね 1/尹東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