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림총리, 큰물피해상황 현지료해


4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회 최영림내각총리는 평안남도 안주시의 큰물피해상황을 현지에서 료해하였다.

안주시에서는 최근 폭우로 수천세대의 살림집과 대부분의 공공건물, 산업시설들이 침수, 파괴되였으며 많은 농경지들이 류실되거나 매몰되여 알곡작물에 대한 수확을 기대할수 없게 되였다.

특히 상하수도망과 전력계통이 마비되여 주민세대들에 대한 먹는 물과 전력보장이 어렵게 되였다.

총리는 큰물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료해하고 긴급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서는 피해지역 인민들의 생활을 안착시키는데서 먹는 물과 전력공급이 가지는 중요성이 강조되였으며 피해복구에서 선후차를 바로 정하고 력량을 집중할데 대한 문제들이 토의되였다.

총리는 내각을 비롯한 련관단위들에서 안주시 큰물피해복구에 깊은 관심을 돌리고 책임과 역할을 다할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