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까조고창립 60돐에 즈음하여 졸업생들의 학교지원 활발


《모교를 위하여,후배들을 위하여!》

오사까조선고급학교창립 60돐을 맞이하는데 즈음하여 모교를 사랑하는 졸업생들의 열의가 오르고있다. 11월 23일에는 《오사까조선고급학교창립 60돐기념 동포대축전》이 진행된다. 관계자들은 오사까, 나라, 와까야마의 전동포적인 경축행사로 빛나게 성공시키기 위해 준비사업을 다그치고있다. 또한 60돐기념행사로서 10월 7일에 체육대회, 10월 17일에 련합동창회주최 친목골프모임도 진행될 예정이다.

4월에 동창회를 가진 오사까조고 9기 졸업생들은 오래간만에 만난 친구들과 회포를 나누고 학생시기 추억이나 손자손녀자랑으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 자리에서 그들은 사랑하는 모교를 위해 그리고 귀여운 후배들을 위해 우리의 마음을 바치자고 돈을 모아 동교에 희사하였다.

6월 학교에 기부금을 전달한 9기 대표들은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많은 성과를 거두고 민족교육을 지키고있는 교직원들과 학생들을 격려하면서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힘을 합쳐 이 난국을 돌파하자. 9기생들은 앞으로도 계속 오사까조고를 응원하겠다.》고 뜨겁게 이야기하였다.

학교관계자는 9기졸업생들의 따뜻한 사랑과 기대에 조금이라도 보답하기 위하여, 민족교육을 고수발전시키기 위하여 교직원, 학생들이 일심단결하여 계속 힘차게 사업하겠다고 결심을 피력하였다.

60돐에 즈음하여 각기 동창회조직, 학교지원이 활발해지고있다.

작년 10월에 환갑기념동창회를 가진 16기생들은 미야기부터 후꾸오까까지 각지에서 달려온 111명의 마음을 하나로 하여 모은 돈을 동교에 희사하였다.

8기 졸업생들은 4월에 졸업 50돐 및 고희기념 제8기 동창회를 조직하였다. 8기졸업생들은 어느 기보다도 먼저 큰 돈을 모교에 희사하였다. 프로젝터 8대를 동교에 기증하였다.

또한 21기, 35기를 비롯한 많은 졸업생들이 련일 학교에 찾아와 방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고있다.

학교 관계자들은 졸업생들의 열성에서 힘을 얻으며 60돐을 기어이 빛낼 결심을 다지고있다.

【오사까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