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4월중순에 지구관측위성 《광명성-3》호를 발사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가 대변인 담화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16일 다음과 같은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 100돐을 맞으며 우리 나라에서는 자체의 힘과 기술로 제작한 실용위성을 쏘아올리게 된다.

 

공화국정부의 우주개발과 평화적리용정책에 따라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2차례의 시험위성발사를 성과적으로 진행한데 기초하여 나라의 경제발전에 필수적인 실용위성들을 개발하고 리용하기 위한 과학연구사업을 줄기차게 진행하여왔다.

 

이 과정에 나라의 우주과학기술분야에서 비약적인 발전이 이룩되고 실용위성들의 발사와 정상운영을 위한 튼튼한 물질기술적토대가 마련되였다.

 

이번에 쏘아올리는 《광명성-3》호는 극궤도를 따라 도는 지구관측위성으로서 운반로케트 《은하-3》으로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남쪽방향으로 4월 12일부터 16일사이에 발사하게 된다.

 

위성발사과정에 산생되는 운반로케트잔해물들이 주변국가들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비행궤도를 안전하게 설정하였다.

 

우리는 평화적인 과학기술위성발사와 관련하여 해당한 국제적규정과 관례들을 원만히 지킬것이며 투명성을 최대로 보장하여 우주과학연구와 위성발사분야에서 국제적신뢰를 증진시키고 협조를 강화하는데 이바지할것이다.

 

지구관측위성 《광명성-3》호 발사는 강성국가건설을 다그치고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을 힘있게 고무하게 될것이며 우리 공화국의 평화적우주리용기술을 새로운 단계에로 끌어올리는 중요한 계기로 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