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조선을 비방중상한 이스라엘외무상의 망발을 규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대변인은 최근 이스라엘외무상이 감히 그 누구를 《악의 축》으로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이스라엘외무상이 일본방문중에 대량살륙무기전파문제를 말하면서 그 누구도 다시는 입에 담기조차 싫어하는 말로 다른 나라들을 걸고들었다.

이스라엘외무상 리에베르만으로 말하면 유태복고주의자의 전형이며 대표적인 극우익인물이라는데 주의를 돌릴 필요가 있다. 명색이 외무상일뿐 외교에는 미숙한 인물이라는것과도 관련된다.

지금 핵무기전파방지조약리행검토대회무대에서는 이스라엘이 중동비핵화실현의 기본장애로 된다는 규탄의 목소리가 전례없이 높아지고있다. 유태인정착촌확장책동으로 중동평화과정에 도전하는 평화와 안전의 교란자, 파괴자로 세계적인 비난과 배격을 받으며 궁지에 몰리고있다. 이것을 모면해보려고 나온것이 바로 리에베르만의 파렴치한 발언이다.

우리 공화국은 그 어떤 대량살륙무기전파와 전혀 관계가 없다. 아랍민족을 멸살시키고도 남을 핵화약고우에 앉아있는 이스라엘이 없는 사실을 날조하여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을 감히 비방중상한데 대하여 결코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이스라엘은 남을 걸고들기 좋아하는 악습을 버리고 강점한 아랍땅에서 당장 물러가야 하며 중동비핵화와 관련한 국제적인 요구에 무조건 응해나서야 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