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대학교 6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발제론문/정기열교수

남녘, 북미주 포함 해외동포사회 일반의 “민족교육부재문제”에 대한 비판적소고

– 재일(총련)동포운동이 70년 꽃피운 “위대한 민족교육운동사” 시각에서 –

2016년 11월 12일

들어가는 말: ‘노예로동’으로 시작된 1세기 북미주이민사

북미주대륙(카나다 포함) 특별히 “아메리카합중국”(United States of America)에 오늘의 수백 만 ‘코리안-아메리칸콤뮤니티’(미주’한인’공동체)가 형성되기까지 약 110년의 세월이 흘렀다. 20세기 초 “꼬레안”(Corean)들이 미국에 첫발을 디딘 때는 조선시대 말 나라와 민족의 운명이 다해가던 때다. 1세기를 넘긴 미주이주사는 1902년 12월 2일 인천 제물포항을 떠나 만 40일 뒤인 1903년 1월 13일 자정 하와이(사탕수수농장)에 도착한 ‘86명” 첫 조선이주자들로부터 시작된다. 20세기 초 ‘노예로동’으로 시작된 미주이주사 배경에는 크게 다음과 같은 세가지 요인이 있다: 첫째, 1901-1902년 혹심한 가뭄, 홍수로 관서지방에 발생한 대기근; 둘째, 당시 중국, 일본으로부터의 ‘인력수출’이 중단되며 발생한 하와이사탕수수농장 자체의 노동력 부족; 셋째, 조선에 대한 미국기독교단(감리교)의 ‘선교프로젝트’가 핵심배경이었다. 참고로 1902년 제물포를 떠난 조선노동자는 본래 121명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하와이에 모두 다 가닿지 못했다. 일본 고베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받은 1, 2차 신체검사 때 1차에 먼저 20명, 2차에 15명이 탈락되어 본국으로 돌아가면서 결국 86명만 미국땅에 첫발을 디딜 수 있었다. 참고로 당시 86명 중 남자는 48명, 여자는 16명, 아이들은 22명이었다.

2년 뒤 1905년 ‘을사늑약’(乙巳勒約: 소위 ‘을사보호조약’)이 강제됐던 때까지 약 2-3년 모두 약 7,000명의 “조선로동자”가 하와이사탕수수농장으로 “팔려갔다”. 조선사람들의 미주집단이주는 그러나 ‘한일합방’이 강제된 1910년 전후 아예 금지된다. 당시 상황을 좀 더 자세히 소개하기 위해 관련 자료 하나를 소개한다.

… 최초의 이민선이 호놀룰루에 도착한 1903년 1월 13일부터 일본의 제지로 이민이 중단된 1905년 7월까지 65척 선편으로 7,226명(남자 6,048명, 여자 637명, 어린이 541명)이 하와이로 들어갔으나 이들 중 479명이 신체검사에서 불합격 받아 되돌아 왔으므로 1903-1905년 사이 하와이로 이민 간 전체 조선인노동자는 총 6,747명이다. 이민자 중 농부는 불과 1/7이었고 대부분은 막노동자들이다. 또한 제대로 교육 받지 못한 사람이 전체의 약 65%였다. 초기 이민자들은 기독교인이 다수고 목회자(목사), 유학생, 향리의 선비, 광부, 군인, 농촌의 머슴, 역부, 건달 등 다양한 계층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1905년부터 45년 일제 패망까지 미국 거주 조선사람 증가수는 따라서 완벽하게 멈춘다. 조선노동자들의 해외이주 자체를 아예 금지시킨 배경엔 물론 ‘카츠라-테프트밀약’으로 알려진 1905년의 미일간 야합 같은 것이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식민지망국노’로 전락한 조선사람에게 당시 “해외취업이주”란 말 자체는 실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었다. 패망까지 끝없는 해외침략전쟁과 동아시아지역에 대한 식민지영토확장, 팽창, 지배, 통치, 착취, 수탈에 “로동력”이 절실했을 일제가 그들에게 있던 공짜나 다름없는 ‘식민지로동력’을 ‘취업이주’ 명목으로 미제에게 뺏길 수 없었던 것은 그들에겐 당연한 결정이었을 것이다. 물론 예외도 있다. 두 부류다. 하나는 역사에 ‘사진신부’로 알려진 경우다. 또 다른 부류는 초기 ‘조선인류학생’들이다. 사진신부 역사는 하와이로 이주해간 당시 조선노동자 대부분이 20대 남성들이었던 배경에서 시작된다. 당시 하와이사탕수수농장의 여성부족 문제를 푼 것이 ‘사진신부’들이다. 일제시대 20세기 초기 또 하나의 비극적 역사가 탄생한 배경이다. 참고로 사진신부 수는 1910년부터 1925년까지 모두 9백51명에 달했다. 당시 조선인들의 미주이주 자체가 아예 금지됐던 1905년 이후에도 그러나 꾸준히 미국땅을 밟은 또 다른 예외가 있다. 조선인유학생들이다. 기록에는 정확히 1924년까지 약 ‘500 명의 조선류학생’들이 미국 땅을 밟았다. 사진신부들과 달리 ‘류학생’ 대부분은 당시 2천 만 식민지조선민중과 다른, 대단히 다른 극소수의 특수한 예외였을 것이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