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사건으로부터 8년 / 조사위가 결론 《증거조작을 의심할 정황 있다》


남조선 보도에 의하면 2014년에 발생한 《세월》호침몰사건으로부터 8년이 되는 16일, 각지에서 추모행사가 열렸다.

전라남도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침몰사건으로 당시 수학려행중이였던 고등학교 학생 등 304명(사망자, 실종자를 포함)이 희생되였다.

16일 오전 유족들은 사고가 발생한 해역부근에서 선상추도식을 기지고 헌화와 함께 희생자들의 이름을 불러 추도하였다.

한편 26일에는 《세월》호침몰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2017년에 설치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143차 전원위원회를 열어 《세월호참사관련 증거자료 조작, 편집 제출의혹 등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발표에서는 《세월》호침몰사건에 대한 증거자료 조작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는 지난해 8월에 증거조작의 의혹은 근거가 없다고 밝힌 리현주특별검사수사팀의 수사결과와 상반되는 결론이다.

이번 조사결과에서는 ▼《세월》호 DVR(CCTV 저장장치) 회수과정 ▼DVR 정보조작 ▼선박자동식별장치(AIS)의 항적신뢰성의 검증 등 총 3개항목에서 모두 증거조작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다는것이 드러났다.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사건관계자들에 대한 처벌의 시한인 공소시효일 (6월 10일)에 위원들의 임기가 끝난다. 이에 맞춰 조사도 마무리되며 그후 4개월안에 종합보고서가 작성되여 남조선 국회와 대통령에게 보고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