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일본지역위원회, 일본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


《단합된 힘으로 합동군사연습을 저지파탄시키자!》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3일 주일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이번 항의행동은 조선반도의 자주와 평화, 북남 및 조미 공동선언 실현을 위한 운동의 일환으로 1만단체선언과 10만명행동(인증샷)과 함께 전세계 미국대사관, 령사관 집중항의행동을 벌려나갈데 대한 6.15남측위원회의 제기에 적극 호응하여 진행한것이다.

6.15일본지역위원회 성원들과 朝鮮의 自主的平和統一支持日本委員会, 포럼平和・人権・環境(平和포럼), 日韓民衆連帯全国네트워크(日韓네트), 東동아시아市民連帯 성원들 30여명이 참가하였다.

항의행동에 앞서 각계 인사들의 발언이 있었다.

朝鮮統一支持日本委員会 日森文尋議長은 《조선의 지도부를 제거하는 〈참수작전〉이 훈련에 포함된 위험천만한 군사연습의 중단을 강력히 요구함으로써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흐름을 만들어내자.》라고 말하였다.

日韓네트 渡辺健樹共同代表는 《바이든정권의 대조선정책에는 구체성이 없을뿐만아니라 력대정권과 아무런 변화도 없다. 조선반도 정세긴장의 근원은 조선전쟁이 종식되지 못한데 있다. 미국측이 군사연습중지를 통해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구체적제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하였다.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6.15해외측위원회 위원장(일본지역위원회 의장)인 재일한국민주통일련합(한통련) 손형근의장은 《북측을 겨냥한 군사연습중지가 정세를 전환하여 평화를 위한 흐름을 만들어내는 시금석이 된다. 우리의 단합된 힘으로 전쟁연습을 저지파탄시키겠다는 굳센 마음으로 항의행동을 전개하자.》고 호소하였다.

平和포럼 藤本泰成共同代表는 미국은 자기 리익을 위해 조선반도의 분단과 전쟁상태를 아직도 지속시키고있다고 성토하면서 1일 平和포럼 명의로 된 합동군사연습중지를 촉구하는 요청서를 주일미국대사관과 령사관앞으로 송부하였으며 平和포럼 홈페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1만단체선언과 10만명행동을 적극 벌리고있는바 이를 8월 15일까지 종합하여 미국대사관에 들이댈것이라고 하였다.

이어 일행은 횡단막과 프랑카드를 들며 미국대사관을 향해 행진하였다. 일본경찰들이 앞을 막아나섰지만 일행은 굴함없이 주먹을 추켜올리며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하라!》, 《대북적대정책을 전환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하라!》, 《미일남군사동맹 반대》 등의 구호를 힘차게 웨쳤다.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6.15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단체들에서는 이날 항의행동을 시작으로 沖縄, 大阪, 札幌, 福岡, 名古屋의 5개 지역 령사관에 대한 항의행동을 전개한다.

6.15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와 일본시민단체들이 미국대사관앞에서 항의행동을 벌렸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