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추종이 아니라 민족공조를》/남조선시민단체들이 촉구


남조선언론들에 의하면 21일에 진행되는 남조선미국수뇌회담을 앞두고 남조선의 시민단체들이 문재인정부에 대미추종자세를 바로잡고 민족공조로 나설것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올리고있다.

전국민중행동 준비위원회는 17일 청와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에 싸드(고고도방위미싸일)배비를 비롯한 대미추종정책의 철회를 촉구하면서 회담에서는 미국의 굴욕적인 요구에 단호히 NO라고 대답할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조선반도의 항구적평화와 통일을 위한 길로 나가야 한다. 그 길은 한미동맹강화에서 결코 찾을 수 없다. 평화와 통일은 민족공조의 길에서만 찾을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