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세금, 미국의 작전비용에 들어갈 리유가 없다》


《방위비분담금협정》체결,  남조선국회비준동의거부를 요구하는 여론

《더이상 미국에 <방위비>를 바칠 필요가 없다.》 남조선 각계가 미국의 일방적인 국익만을 반영한 굴욕적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을 반대하면서 국회가 이에 대한 비준동의를 거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