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인민봉기 40돐〉《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남조선에서 다양한 행사


5.18광주인민봉기 40돐을 맞으며 남조선에서는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되였다.

남조선언론에 의하면 18일 민중공동행동이 《5.18민중항쟁 40주년 기자회견》을 열어 남조선정부와 국회에 5.18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력사외곡처벌법제정 등을 요구하였다.

민중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하여 《오월정신은 곧 초불정신이며 초불민의인 〈나라다운 나라〉는 바로 오월정신이 구현되는 나라이다.》라고 하면서 《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항쟁의 과정에서 군부독재와 한편이 되여 민중을 진압한 미국의 실체가 드러났으며 이는 민주주의와 이 땅의 자주, 평화, 통일이 별개의 것이 아님을 확인시켜주었다.》라고 강조하였다.

민주로총 김명환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5.18당시 발포명령자와 행방불명자에 대한 진실은 가려진 채 전두환일당으로부터 기득권과 권력 등을 물려받은 적페세력들이 유족과 민중들을 욕보이고있다고 하면서 《민주로총과 시민사회단체들은 2020년 5월 18일에 다시 그날을 기억하고 40주년에 앞서 만들어진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다시한번 거짓과 학살의 자국을 밝혀내고 력사앞에 반드시 단죄하도록 할것이다.》고 말하였다.

이날 저녁 《오월정신 계승! 초불혁명 완수! 5.18광주항쟁 40주년기념 온라인문화제》가 유츄브 등 인터네트방송을 통하여 진행되였다. 온라인문화제에서는 518명의 《님을 위한 행진곡》대합창이 있었으며 각종 공연이 피로되였다.

또한 5.18광주인민봉기 40돐을 이틀 앞둔 16일에는 5.18관련단체들이 전두환의 자택린근에서 진상규명과 사죄를 촉구하는 차량행진을 벌리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