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묶음 《삶의 이야기》 숙제


그림-박미오(니시도꾜제2초중 교원)

익살을 부리다가/최명선

나에게는 잊을수 없는 숙제에 대한 추억이 있다.

내가 다니던 초급학교는 낡은 2층짜리 목조교사였다. 전교생수는 20명도 안되였다.

그때는 선생님 세분이 두 학년씩 담임을 맡아 아이들을 가르치시였다.

나의 담임선생님은 신임으로 1학년과 4학년을 맡았고 복식수업도 하셨다.

복식수업이란 45분동안에 한교실에서 두 학년을 동시에 따로따로 가르치는것이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