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문화행사 취소, 원인은 동족대결망동


남측은 북남의 호상신뢰조성에 주력해야

북남합의에 따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했던 북남합동문화행사가 취소되였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위원장 명의로 된 전화통지문을 통해 남측 언론이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북측이 취하고있는 진정어린 조치들을 모독하는 여론을 계속 확산시키고있는 가운데 북측 내부의 경축행사까지 시비해나선만큼 합의된 행사를 취소하지 않을수 없다고 밝혔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