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아카운트

〈남조선대통령선거〉정의당 후보가 대선에서 선전

2017년 05월 10일 18:29 남조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

19대 대통령선거에서 정의당 심상정후보의 특표률은 6.17%였다. 이것은 1987년 대통령직선제가 실시된 후 진보정당 사상 최대의 특표률이다. 력대 대선에서 진보정당의 성적은 2002년 민주로동당 권영길후보가 얻은 3.9%가 최고치였다. 

Facebook にシェア
LINEで送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