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족대결을 부추기는 《10월도발설》/북남합의리행에 대한 미국의 간섭과 방해


지난 8월 북남고위급긴급접촉 공동보도문이 발표된데 대하여 《환영》한다고 한 미국이 실제로는 북남관계개선에 제동을 걸고있다. 이른바 《북의 10월도발설》을 여론화하고 북남대화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있는것이 단적인 실례다. 미국의 부추김에 남조선당국은 북남관계개선의 《속도조절》을 거론하면서 외세와의 공조를 주장하고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