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1년/정권퇴진구호 부르는 유가족들


박근혜정권은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여왔다. (18일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범국민집회  련합뉴스)

박근혜정권은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여왔다. (18일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범국민집회 련합뉴스)

진상규명, 선체인양… 어느 하나 실현되지 않아

《세월》호참사가 일어난지 1년이 지났지만 유가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자식을 구해달라는 그 절규가 오늘은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분노의 함성으로 바뀌고있다. 박근혜정권은 가족들의 절절한 웨침에 귀를 기울이기는커녕 사건무마와 책임회피를 위한 수작을 부리며 그들의 아픈 가슴에 못을 박아왔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