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서기국, 남조선 《중앙합동신문쎈터》의 해체를 요구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7일, 최근 남조선에서 조선주민의 랍치와 반공화국모략을 전문으로 하는 《중앙합동신문쎈터》의 명칭을 《북리탈주민보호쎈터》로 바꾼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보도문을 발표하였다.

최근 괴뢰정보원은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와 반공화국모략을 전문으로 하는 《중앙합동신문쎈터》의 정체가 만천하에 드러나게 되자 《북리탈주민보호쎈터》로 이름을 바꾸는 놀음을 벌리였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2008년 괴뢰정보원이 만들어낸 《중앙합동신문쎈터》는 3국을 통하여 유인, 랍치하여 끌어간 우리 주민들과 바다에서 표류된 우리 인원들을 억류하여 180여일간이나 독감방에 가두어놓고 심문하면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 각종 북간첩단사건들을 조작해낸 반공화국모략과 음모의 소굴이다.

《중앙합동신문쎈터》에서는 무지막지한 정보원깡패들에 의해 알몸수색, 소지품검사, 지문채취, 거짓말탐지기조사, 허위진술서강요 등 인권유린행위가 처참하게 감행되였으며 야만적인 고문과 위협공갈 등으로 《북의 지령을 받은 간첩》이라는 허위자백을 강제로 받아내고는 그것을 반공화국모략소동에 악랄하게 써먹었다.

지난해 그 진상이 드러나 커다란 물의를 일으킨 서울시공무원간첩사건을 비롯하여 괴뢰패당이 떠든 그 무슨 《간첩사건》이니, 《탈북사건》이니, 《귀순》이니 하는것들은 모두 《중앙합동신문쎈터》의 날조품이다.

하기에 남조선언론들과 시민단체들을 비롯한 각계층은 《중앙합동신문쎈터》를 남조선판 《관따나모》, 《간첩사건제작소》로 규탄단죄하고있으며 그의 존재와 그곳에서의 인권유린만행을 《위헌》으로 법적소송까지 제기하면서 철페를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여론과 민심의 규탄배격에 바빠맞은 괴뢰정보원이 《중앙합동신문쎈터》의 이름을 교체하는 놀음에 매달린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사람들의 눈과 귀를 가리워보려는 가소로운 추태이다.

괴뢰정보원의 모략소굴에 대한 이름교체놀음은 저들의 비렬한 인권유린범죄가 드러나는것을 막고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랍치와 《귀순》공작놀음을 더욱 공개적으로 벌려나갈 기도를 드러내놓은 공공연한 광대극이다.

괴뢰정보원은 《중앙합동신문쎈터》의 이름만 바꾸어놓았을뿐 오히려 내부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인권보호관》의 탈을 쓴 정보모략군들을 더 많이 배치하는 등으로 반공화국모략과 음모에 본격적으로 매달릴 준비를 하고있다.

애당초 파쑈폭압과 테로, 인권유린의 총본산인 괴뢰정보원이 그 무슨 《북리탈주민보호쎈터》를 운영한다는 그자체가 어불성설이며 《북리탈주민보호》니 뭐니 하는것은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과 랍치, 《귀순》공작 등 반공화국모략책동을 더욱 로골화하려는 불순한 기도를 그대로 드러낸것이다.

괴뢰패당이 아무리 오그랑수를 써도 저들의 추악한 범죄적정체는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괴뢰정보원은 유치한 기만극을 걷어치우고 모략과 음모의 소굴을 당장 해체하여야 한다.

남조선 각계층은 괴뢰패당의 교활한 술책에 절대로 속지 말고 《북리탈주민보호쎈터》의 해체를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야 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