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남측앞으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행사를 제의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에서는 24일, 남조선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였다.

통지문은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끝장내고 관계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갈데 대한 조선국방위원회 중대제안과 공개서한은 지금 민족의 화해단합과 조국통일을 열망하는 온 겨레의 적극적인 지지찬동을 받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지난 16일 남조선당국에 보낸 공화국의 중대제안에 이어 발표된 이번 공개서한에는 더이상 수수방관할수 없는 국토량단과 민족분렬의 비극적력사에 종지부를 찍고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려는 최고수뇌부의 애국애족의 결단과 숭고한 책임감이 그대로 반영되여있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북남관계개선의 길을 실천적으로 열어나갈 일념으로부터 우선 올해 설명절을 계기로 북남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행사를 진행하자는것을 남측에 제의하였다.

통지문은 지난해 추진되여왔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비록 대화상대방을 존중하지 않고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함부로 흐려놓는 남측의 불미스러운 처사로 하여 중단되였지만 인도주의적사업의 추진을 통해 민족분렬의 아픔을 다소나마 덜어주려는 공화국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고 강조하였다.

상봉행사는 이미 북남적십자단체들이 합의하였던대로 금강산에서 진행하되 날자는 준비기간을 고려하여 설이 지나 날씨가 좀 풀린 다음 남측이 편리한대로 정하는것이 좋을것이라고 지적하였다.

통지문은 기타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판문점적십자련락통로를 통하여 협의해결하면 될것이라고 하면서 남측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