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업지구 북남당국실무회담 진행, 합의서 채택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개성공업지구 정상화를 위한 북남당국실무회담이 6일부터 7일까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되였다.

회담에서는 남측기업들의 장마철피해를 줄이고 개성공업지구를 정상화하기 위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합의서를 채택하였다.

합의서는 다음과 같다.

북과 남은 2013년 7월 6일부터 7일까지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성공업지구문제와 관련한 북남당국실무회담을 진행하였다.

북과 남은 개성공업지구기업들이 겪고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공업지구사업을 발전적으로 정상화해나가는데 인식을 함께 하면서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북과 남은 개성공업지구 장마철피해를 줄이기 위해 남측기업관계자들을 비롯한 해당 인원들이 7월 10일부터 공업지구를 방문하여 설비점검 및 정비를 진행하기로 한다.

2. 북과 남은 남측기업들이 완제품 및 원부자재를 반출할수 있도록 하며 관련절차에 따라 설비를 반출할수 있도록 한다.

3. 북과 남은 설비점검과 물자반출 등을 위해 개성공업지구에 출입하는 남측인원들과 차량들의 통행, 통신과 남측인원들의 안전한 복귀와 신변안전을 보장한다.

4. 북과 남은 준비되는데 따라 개성공업지구기업들이 재가동하도록 하며 가동중단재발방지 등 개성공업지구를 정상화하기 위해 7월 10일 공업지구에서 다음번 회담을 가지기로 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