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위, 6.15민족공동행사 개최를 제안


남측위와 해외측위에 확스송신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가 6.15공동선언발표 13돐에 즈음하여 북남공동행사를 개최할것을 남측위원회에 제안하였다.

북측위원회는 22일에 확스를 보내여 6.15공동선언발표 13돐을 기념하여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진행하자는것을 남측위원회와 해외측위원회에 제의하였다.

북측위원회는 행사개최를 제안하면서 지난 5년간 공동선언이 전면부정되고 좋게 발전해오던 북남관계가 완전히 파탄되고 해마다 진행되여오던 공동행사가 열리지 못해 최근에는 개성공업지구마저 페쇄위기에 처한 사실들을 언급하고 《북남관계를 원상회복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유일한 출로는 공동선언리행에 있다.》고 강조하였다.

북측위원회의 제안에 대하여 남측위원회는 23일 집행위원장단회의를 열고 6.15민족공동행사를 개성에서 개최함으로써 북남관계를 풀고 개성공업지구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의사를 밝혔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