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결정책 이어보려는 심보》/민화협 대변인 담화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5일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여 새해 정초부터 반공화국대결에 매여달리고있는 리명박역적패당을 규탄하였다.

민화협은 리명박역도가 새해벽두부터 《북방한계선》사수니 뭐니 하고 국방부 김관진장관과 통일부 류우익장관들도 악의에 찬 도발적망발을 하였으며 조선의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삐라살포놀음을 또다시 감행한데 대해 언급하였다.

그러면서 리명박역적패당이 새해벽두부터 벌리고있는 대결소동은 마지막 악이라도 써서 북남관계를 완전히 되돌려세울수 없는 파국에 몰아넣어 저들의 대결정책을 다음 정권까지 그대로 이어보려는 고약하고 위험한 심보의 발로라고 지적하였다.

담화는 국방위원회 대변인 담화(1월 2일)에서 천명된 혁명무력의 원칙적립장을 적극 지지하면서 이 땅우에서, 이 하늘아래서 악의 근원을 송두리채 들어내고 천추의 한을 풀려는 북과 남, 해외 온 겨레의 의지를 담아 단호히 선언한다며 온 겨레는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반통일세력의 도전을 단호히 짓부시고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조국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호소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