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당국의 방해, 분산개최된 6.15행사


통일 반대하는 최악의 반역행위

겨레의 통일열의를 내외에 과시하는 6.15기념행사는 올해도 남측당국의 방해책동으로 인하여 북, 남, 해외 각 지역별로 진행하게 되였다.

흐름 차단한 현 집권자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올해 1월 평양에서 진행된 총회에서 중요한 제의를 하였다.

천만뜻밖에도 민족의 대국상을 당하여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였으나 2012년에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조국통일위업실현에서 결정적전환》을 가져오기 위하여 6.15공동선언발표 12돐과 10.4선언발표 5돐을 맞으며 북, 남, 해외 동포들이 함께 모여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성대히 개최》할것을 호소한것이다.

중국 선양에서 진행된 6.15민족공동위원회 북, 남, 해외 실무접촉(2월)에서는 공동선언발표 12돐에 즈음한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금강산에서 개최하기로 협의했었다. 6.15민족공동위원회의 이러한 움직임은 장기화되는 북남의 대결국면을 시급히 해소하고 민족화해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노력이였다.

그러나 남측당국은 여전히 6.15민족공동행사를 수용할수 없다는 립장을 고집하고 이를 막아나섰다.

6.15에 즈음한 민족통일대회는 2008년 6월에 금강산에서 진행된것을 마지막으로 그후 북, 남, 해외의 각 지역별로 개최되여왔다.

남측의 현 집권자는 정권초기부터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잃어버린 10년》이라고 헐뜯으며 북남의 교류와 협력사업을 차단하고 외세굴종과 민족대결을 추구하여왔다.

대결정권의 본성은 집권말기에 들어도 변함이 없었다. 화해의 국면을 열어나갈데 대한 겨레의 지향을 외면하고 나아가서는 6.15기념행사를 위해 선양접촉에 참가한 남측위원회대표단에 정치적압박을 가하였다.

6.15기념일을 앞두고  《로동신문》에 게재된 론설(9일부)은 남측당국의 반통일망동들을 규탄하면서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모독하는 행위는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을 반대하는 《최악의 민족반역행위》라고 단죄하였다.

조선반도평화를 공약으로

남조선 각계에서도 북남사이의 긴장과 대립을 해소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오르고있다.

지난 5일, 서울에서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 6.15, 10.4국민련대,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련대가 집회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조국통일은 조선민족의 지상의 과업이며 행복한 삶을 실현하기 위한 유일한 길은 6.15와 10.4선언을 리행하는 길에 있다고 하면서 종미친일보수적인 현집권세력을 심판하기 위한 투쟁에 단결하여 떨쳐나 진보정권을 세울것을 호소하였다.

북남공동선언의 리행을 위한 정치적상황은 년말의 대통령선거를 통한 정권교체로 비로소 이루어질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있다.

10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민주항쟁 25주년 기념대회에서도 발언자들의 화두는 정권교체에 집중되였다.

이들은 민주화를 위한 투쟁에서 큰 사변이 된 6월항쟁의 력사적의의를 이야기하기에는 남측사회의 현황이 《너무도 고통스럽고 암울하다》며 민주진보세력이 단결하여 《수구세력의 정권연장을 막아내자》고 호소하였다.

한편 야당들에서는 오는 대통령선거 공약에서 《임기내 남북련합 실현》 등 민족화해와 통일을 지향하는 대북정책을 당당히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들이 오르고있다.